티스토리 뷰

겨울의 불챙객 이라 불리는 부비동염,

날씨가 추워짐에따라 신체 면역력도 떨어지고

야외 활동도 적어 비타민D의 합성 소지가 적어집니다.



또한 환기도제대로 하지못하고

실내에 있는 바이러스 등 각종 유해물질 등에

오염될 가능성도 커지게 됩니다.


보통 감기는 감기약과 적절한 휴식이있으면

2~3일내 호전되는데, 감기의 증상이

1주이상 반복되며 코가막히고, 누런코가 나오며

코가 목두로 넘어가 목에 가래가 끼는 경우가 있습니다.


감기인줄알고 감기약을 먹고 휴식을 취하면서도

증상이 낫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발열이나 오한, 기침을 하지않는데도

코만 지속적으로 막힌다면

감기가 아닌 축농증, 부비동염을 의심해봐야합니다.


코 주위의 얼굴 뼈 속에 있는 빈공간을 부비동이라고하며,

작은 구멍을 통해 코속과 연결되어있으며

이를 통해 부비동내의 공기 환기, 분비물 배설이 이뤄집니다.

부비동염이란, 자연공이 막혀 부비동이

제대로 환기, 배설을 하지못하고 2차적으로

부비동에 염증이 발생, 분비물이 고이면서

염증이 심해지는 상태를 말합니다.


기간이 4주미만일 경우에는 급성 부비동염,

3개월 이상 장기적으로 지속되는 경우 만성 부비동염으로 정의됩니다.


부비동염의 증상으로는

코막힘과 누런콧물, 얼굴 통증,

코 뒤로 넘어가는 콧물 등의 증상이 있습니다.

그후에 더 심해지게 된다면 후각감퇴나 두통, 집중력감퇴,

중이염이나 기관지염이 생기기도합니다.

콧물이 뒤러넘어겨서 기침을 유발하기도합니다.

부비동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콧속을 청결히 유지하고 감기에 자주걸리지 않게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비염환자는 제때 적절한 비염치료를 해서 콧속 환기가 잘 되도록 해야합니다.

최근에는 흡연이 축농증 환자들에게 증상악화를 일으킬수 있다는 보고가 있어

금연또한 필수가 되어야 할 것 입니다.



급성 축농증에는 항생제치료와 같은 약물치료를 통해

경과가 호전되는 것이 일반적이나,

계속적인 약물치료나 코세척 등의 보존적인 치료에도

부비동염이 지속되거나 물혹이 있으면,

수술까지도 고려해봐야합니다.



최근에 이상민씨가 TV에서 사용하고

광고까지 찍은 코세척액은

식염수로 비강 내를 세척하면 습도를 유지하면서

부비동 점막의 섬모운동을 증진 시키고

점막의 부종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이됩니다.


이 때 식염수와 기구를 청결하게 유지해야하고

식염수는 필요한 양만 덜어 사용하고

하번 사용한 식염수는 절대 다시사용하시면 안됩니다.


부비동염은 환절기나 겨울철 많이 발생하고

급성 부비동염을 제때 치료하지못하면

만성으로 번질수 있으며, 그에따른 합병증도 생길수있습니다.



평소에 적절한 습도를 유지해주는것이 좋으며

가습기나 식염수 스프레이 등으로

비강내 점막을 축축하게 유지하고,

담배냄새와 같은 자극 물질에 노출되지 않도록 신경써야 합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강유지, 간단한 환기와

낮시간 짧은 산책만으로도 부비동염을 예방할 수 있지않을까요?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46,203
Today
57
Yesterday
76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