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추운 겨울 따뜻한 물속에 한시간이고 오래 있고싶지만

피부 건강을 위해 가급적이면 피해야하는

잘못된 샤워습관 몇가지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1. 오랜시간 샤워하기


전문가들은 10분이상 샤워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합니다.

많은분들이 아시는것 처럼

장시간 샤워를 하면 피부의 수분을 빼앗아가며

목욕탕에 오래있으면 손가락 피부가 쭈글쭈글해 지는것이

그이유가 되겠네요.


만일 부득이하게 오랜시간 샤워를 하게된다면

보습을 해줄수 있는 바디로션 등으로 수분보충을 충분히 해주는게 좋겠습니다.



2. 매일감는 머리


이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말이 엇갈리는 경우가있습니다.

머리를 자주 감는것 또한 두피를 건조하게 합니다.

특히 가늘고 약한 머리카락을 가진 사람이

매일 머리를 감으면 유분이 모두 씻겨나가기 때문에

두피가 더욱 약해진다는 건데요.


하지만 요즘같이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퇴근후에는 무조건 깨끗이 씻는게 좋지않을까요?

그리고 두피가 두성인 분들은 잘 때 누워있으면

머리가 떡지기도 하고,

매일 출근하는 사람들이 머리를 감지않고 나가긴 쉽지 않아요.


3. 뜨거운물로 샤워하기


뜨거운물로 샤워를 하게되면 피부보호막을 약해지게 할 뿐 아니라

피부 컨디션도 악화시키며 홍조같은 피부질환도 올 수 있습니다.

물의 온도는 몸의 온도와 비슷한 30~40도 정도가 적당합니다.



4. 얼굴에 샤워기대기


얼굴피부는 다른곳보다 약하기 때문에

수입이 높거나 뜨거운 온도의 물을

직접적으로 얼굴에 대면

피부장벽이 손상되어 피부결이 거칠어집니다.

따라서 세수를 할때는 샤워기가 아닌

세면대에 미지근한 물을 받아놓고 세수하는게 좋아요.



5. 수건을 머리에 두른다.


머리카락이 긴 여성들의 경우에는

샤워 후 머리에 수건을 두르고 화장 등 다른준비를 하는 경우가 많아요.

하지만 이는 두피피부염 악화의 원인이되기도하는데요.

축축한 머리를 수건으로 말고 있으면

두피가 습하고 더운 환경에 방치되게 됩니다.

이런 환경은 세균이 좋아하며,

오랫동안 방치 될수록 두피 세균이 증식하여

두피에 피부염이 더 잘생긴다고 합니다.



6. 몸의 물기를 다닦고 보습제를 바른다.


바디로션같은 보습제를 사용할때는 물기가 완전히 마르기 전에

사용해야한다고 합니다.

샤워 후 물기가 완전히 마르지 않아 피부가 촉촉한 상태에서

바르는편이 더많은 수분을 피부속에 유지시켜준다고 합니다.

보통 샤워한지 3분이내에 보습제를 발라주는게 적당하다고 합니다.


위의 내용들 말고도,


운동 등 땀흘린 후에 샤워를 하지않거나,

샤워볼을 사용하고 화장실에 그대로 두거나

사용한수건을 다음씻을 때 또사용하고

계면활성제가 있는 제품을 사용하는등


각자의 피부상태에 따라 조금씩 다르긴 하겠지만

여러가지 피부가 안좋아지는 샤워습관들이 많이 있습니다.

오늘 이렇게 알아본 것 처럼

평생을 같이 해야하고 겉으로 보이는 피부이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젊을 때부터 좋은 습관만 유지해준다면

피부는 물론 건강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46,062
Today
75
Yesterday
63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