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강아지를 입양하기로 어렵사리 결정했다면 다음으로는 어떤 종류의 반려견을 선택할지 선택해야합니다.

오늘은 어떤종류의 강아지가 있는지, 어떤류의 강아지가 나와 맞을지 한번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1. 순종, 잡종

 

강아지는 크게 보면 혈통서가 있는 순종, 믹스견인 잡종으로 나눠볼수도 있습니다.

순종은 비슷한 유형, 크기, 성격을 가진 강아지를 교배해서 태어나게 하고있으며 어떤 성격과 모습으로 자랄지 대략적으로 알수 있습니다.

 

믹스견은 시골과같은 동네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는 견이며 다양한 유전자로 결합되었기 때문에 오히려 순종보다 건강한 경우가 많습니다. 모습이 정해져있지 않아 어떤 모습으로 자랄지 기대가 되기도 합니다.

2. 강아지의 크기(소형, 중형, 대형)

 

강아지는 물컵에 들어가는 아주작은 소형견부터 2미터까지 크는 대형견까지 아주 다양합니다.

- 소형견 : 공동주택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에게 좋으며 먹는양이 적고 배설물 또한 대형견에 비하면 적습니다.

- 대형견 : 단독주택이나 큰마당이 있는 집에서 키우기 좋습니다.

크기가 너무크면 카페같은곳에 입장제한을 받는곳이 있으며 운동량이 많아 활동적인 사람에게 좋습니다.

- 크기별 주요 견종

  몸무게 견종
소형견 10kg이하 말티즈, 시츄, 요크셔테리어, 포메라니안, 치와와, 푸들, 퍼그, 닥스훈트 등
중형견 11~25kg이하 웰시코기, 슈나우저, 복서, 보더콜리, 비글 등
대형견 26kg이상 리트리버, 알래스칸 말라뮤트, 스베리안 허스키, 아프간 하운드 등

3. 강아지 성별

 

반려견의 성별은 크게 문제가 되지않지만 그래도 최대한 견주와 맞는 성격을 선택하는것이 좋겠쬬?

암컷은 차분하고 경쟁심이 많지않으며, 영역본능과 공격성이 약합니다.

1년에 한두번 발정기가오며 2주정도 지속됩니다.

그리고 새끼를 낳아서 분양을 할 수 있으며 쭈그려 앉은채로 소변을 보는 특징이 있습니다.

 

수컷은 골격이 크며 활달한 편입니다.

영역본능이 강해 영역표시를 많이하는 편입니다.

잘 짖으며 감시자 역할을 잘하며 훈련이 명확하지 않으면 쉽게 복종하지 않습니다.

한쪽다리를 들고 소변을 누며 발정시기는 따로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4. 어린강아지, 어른개

 

낳은지 얼마되지않은 새끼강아지를 키울지, 아니면 훈련까지 어느정도된 어른개를 키울지도 선택사항 입니다.

사람마다 다르지만 저는 새끼강아지를 키우면서 어릴때 부터 커가는 모습을 보고 싶기도 하네요.

 

- 어린강아지

새로운 환경에 쉽게 적응하고 가족 구성원으로 쉽게 받아들여진다.

보호자의 상황에 맞게 훈련시킬 수 있다.

훈련이 아예되지않았기 때문에 배변, 사회화, 식습관 형성등 노력할 것이 많다.

 

- 어른 강아지

주인의 말을 잘듣고 친구이상의 감정을 나누기도한다.

어린 강아지에 비해 면역력이 강하고 잔병치레가 적다.

훈련이 잘 되어있지 않으면 문제되는 행동이 습관화 되어있을 수있다.

과거에 상처가 있는 강아지라면 더 노력이 많이 필요할 수 있다.

 

위와같이 강아지는 종류부터 크기, 성별까지 고려해야할것이 아주많지만 본인이 책임지고 키워야 하는 만큼 신중하게 고민해서 반려견을 선택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46,205
Today
59
Yesterday
76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