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계속되는 휴가연휴로 해외여행은 점점늘어가고있습니다.

하지만 설레는 여행 생각과는 달리

외국어가 불편한 여행객들은 입국심사가

여행에 걸림돌이 되기도하며 그로인해 여행을 못가기도합니다.

혹시나 잘못 했을 경우 여행도 못하고

다시 한국으로 가야할 수 도 있기때문이죠.

잘못한것도 없는데 긴장하고 걱정하면서

오히려 의심을 받는 상황이 올수도있습니다.


가끔가다 깐깐하다는 후기가 나오긴하지만

대부분 간단하게 대답하면 수월히 통과한다고하는데요.

오늘은 입국심하 시 조심해야할 말과 행동에 대해 포스팅 해볼게요!!

1. maybe 등의 어정쩡한 답변


말끝을 흐리거나 아마도와 같은 의심스러운 말을하면

인터뷰는 길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영어를 잘하지못해도 정확한 단어로 확실히

대답을 해주어 의심을 받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2. 잘못들었는데 무조건 Yes.


입국심사가 무서워서, 빨리끝내고싶어서 등의이유로

무작정 yes를 외칠경우 집으로 가는 비행기를 탈수도 있습니다.

혹시나 비자도 없는데 이곳에서 일할거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할 수도 있기때문이죠.

질문을 이해하지 못했다면, 천천히 다시 듣는게 좋습니다.

질문이 너무 어렵고 전문적이라면 통역을 요청해보는것도 좋습니다.

3. 관광 외의 다른목적의 대답


입국 심사때 필수 질문 중 하나는

왜 이곳을 방문했는지에 대한 입국 목적입니다.

이경우는 그냥 여행을 위해 입국한다고하면 끝입니다.


일을하러 왔다거나 돈벌러 왔다는 듯한 뉘앙스를 풍기면 안됩니다.

여행기간동안 방문할 여행을정을 

미리 프린트 해두고 가지고 가는 것도 좋습니다.

4. 지인을 만나러 왔다는 뉘앙스


혹시나 방문하는곳에 친구, 가족이 있다고해도

없다고하는것이 좋습니다.

불법체류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여기에 짐까지 엄청많다면 의심은 더 커질수도있어요.


여행기간동안 머물 호텔의 이름을 숙지하고

가능하면 바우처를 프린트해가는 것이 도움이됩니다.

가능하면 민박보다는 공식숙소인 호텔을 잡는게 좋아요.

5. 자신감 없는 소극적인 태도


인터뷰를 할 때는 잘모르더라도 웃으면서

당당하게 눈보고 대답하도록합니다.

단순여행은 절대 문제가 되지않으며

기죽지 않고 자신있게 대답하면됩니다.

소극적이거나 불량한 태도는 마이너스 요소가 됩니다.

외국어가 부족하다면 이부분을 최대한 이해시키려하고

여행목적을 분명히 하기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합니다.


이렇게 입국심사 때 조심해야할 말과

행동들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막상 가보면 별거 없으니 자신감있게

가고싶은곳은 당장 떠나보자고요!!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20,913
Today
2
Yesterday
57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