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에서든, 사랑에서든, 인관계에서든 더 이상 상처받고 싶지 않은 사람들을 위한 관계 심리학'

 

전 세계 베스트 셀러인 <따귀 맞은 영혼>의 저자이며 상처받은 마음을 전문적을 치유하는 심리학자이자 심리 상담가이다.

32년간 자존감에 상처를 입고 각종 심리 장애와 중독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치료해왔다.

상처투성이 세상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은 상처를 이겨 내는 힘을 기르는 것이라고, 그러기 위해서는 세상 모든 상처를 자신과 관련된 것으로 받아들이는 것 부터 바꿔야 한다고 이책의 저자인 배르벨 바르데츠키는 말한다.

나의 잘못과 너의잘못을 분리하고 무조건 내탓, 남탓도 하지않을 떄, 비로소 책임지지 않아도 될 부당한 모욕과 이유 없는 차별, 끝없는 열등감에서 벗어 날수 있다고 말한다.

 

똑같이 부당한 일을 당해도 어떤 사람은 상처를 입고 어떤 사람은 상처를 입지 않는다. 그 차이는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하는 마음, 자존감에 달려있다.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은 상처가 인생을 망치도록 놔두지 않는다.

그러니 사랑한다고 해서, 나이가 많고 직위가 높다고해소 상대가 나를 마음대로 휘두르게 내버려 두지 마라. 나는 열등감도 있고 단점도 많지만 좋은 사람을 만나고 좋은 관계를 만들어 갈 수 있는 충분히 괜찮은 사람이다. 그러니까 내가 허락하지 않는 이상 '너는 나에게 함부로 상처를 줄 수 없다'는 단단한 마음을 갖고 삶을 해쳐 나가길 바란다고 저자는 말하고있다.

 

나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은 자존감이 많이 낮은것 같다.

직장이든 어디는 자기의견을 내거나 발표하는것을 부담스러워하고, 이목이 집중되면 죄를 지은것 처럼 고개를 푹숙이거나 누가 뭐라고하면 죄송합니다라는 마음을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것 같다. 물론 돈을 받고 일하는 회사에서는 당연한 일일지 모르지만, 특히 우리나라같은 수직적은 문화와 예의를 중시하는 문화가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직장상사게 말하는 것에 토를달면 대든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것 같다.

너무많이 참아 화병이란 병까지 만들게된 우리나라에서, 과연 표현을 많이하고 속에있는 말을 뱉어낸다고해서만 마음이 편해질 수 있을까.

이책은 상처를 이겨낼 수 있는 마음을 단단하게하는, 내자신을 소중히 돌봄으로써 상처로 부터 내자신을 지킬수 있게 도와주는 내용이 있어 요즘 힐링을 찾는 사람에게는 좋은 책인것같다.

상처를 받고 똑같이 앙갚음할지, 아니면 관계를 단저리키지 않고 건설적으로 문제를 해결할지는 물론 본인손에 달려있다.

 

나역시 마찬가지 이지만 주변사람들의 시선을 너무 의식하며 살아간다.

장담하건데, 당신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들은 자신만을 생각하고 있다. 당신이 당신 자신만을 생각하고 있는것처럼..

우리가 어떤삶을 만들어 나갈 것인가는 전적으로 우리 자신에게 달려 있다. 필요한 해답은 모두 우리 안에 있으니까.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하기 위한 첫걸음은 상처받았다는 사실을 시인하는 것이다. 그렇게 해야 우리가 무엇 때문에 괴로운지를 알 수 있으며, 자기 자신과 엉뚱한 사람을 괴롭히지 않고 해결책을 찾기 위한 길을 갈 수 있다.

 

마지막으로 이책의 끝에는 두려움 없이 나자신을 진정으로사랑하는법 이라는 주제로 상처받은 마음을 추스릴 수 있는 방법 20가지 정도를 소개해준다.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상처를 다시 꺼내야 한다.

무엇 때문에 고통스러운지를 알아야만 자기자신을 괴롭히지 않고 자유로이 길을 갈 수 있다.

 

나도 다름사람들의 눈치를 많이보고 나에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내말한마디에 사람들이 어떤 반응을 보이고 행동하는지 참 많은것을 신경쓰며 살아가는 것 같다.

하지만 위에서 썼듯이 나를 생각하고 보는 사람은 아무도없다는 걸 인식하고 나자신과 가족, 사랑하는 사람들만을 생각하며 내자신을 돌보면서 지내는 연습을 해야겠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17,361
Today
89
Yesterday
100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