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도 하루가 무사히? 끝났습니다. 비록 늦은 시간은 아니지만 밥먹고 8시쯤 퇴근했으니 선방했다고 봐야죠.

저희부서는 사무직이지만 출퇴근 시간은 정확하지 않습니다.

저는8시~8시40분 정도에 출근은 하지만 제위에 부장급 분들은 7시부터 와서 자리를 지키는 분들이 많습니다. 피곤하기도 할텐데 자리가 사람을 만든건지 습관이 된건지, 저는 도저히 그렇게는 못해서 좀 늦은시간에 출근합니다.

퇴근시간만 빠르고 일정하다면 언제든지 일찍 나갈수도 있지만 퇴근이 빠르면 7시에서 10시, 12시 가까이도 되다보니 일찍 나가고싶은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거기다가 업무시간 동안은 물론이고 정상근무시간이 끝나는 5시 이후에도 끊임없는 긴장감에 휩쌓여 일을하다보니 스트레스나 압박감이 장난이 아닙니다.

아직 어리거나 사회생활을 많이 안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아니다 적성이 안맞는게 더 맞는 말일수도있겠네요. 적성에 맞아서 회사를 다니는 사람은 없겠지만..

어쨋든 퇴근시간이 매번 다르고 최근에는 자료대응 때문에 기다리는 시간이 많다보니 일을 하지 않더라도 오래 앉아있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런경우 때문에 최근에는 약속을 제대로 잡지도 못하고 잡힌약속을 미루거나 깨지는 일이 많습니다.

어제만 하더라도 여자친구와 함께 일찍퇴근해서 닭백숙먹고 몸보신을 하자라고 약속하고 열심히 일을 하고있었는데, 7시 퇴근을 목표로해서부터 나중에는 30분 단위로 시간이 계속 늦춰지더니 결국에는 9시가 다되어서야 겨우나가서 그냥 집근처에서 치킨을 먹고 들어갔습니다. 통닭도 좋고 데이트도 좋지만 미리 정해둔 약속을 못지키게되면 상대방에게 얼마나 미안하고 스스로 기분이 좋지않은지 모릅니다.

또 저만의 생각이지만 이렇게 일하고 돈벌면 나중엔 행복해질까.. 차라리 돈덜받고 정시퇴근하는 회사로 옮길까 혼자 별생각을 다합니다.

 

요즘 우리나라옆인 일본에서는 근무형태가 바뀌고있다고 합니다.

과로로인해 사망뉴스가 많아지고 과거 개인시간을 희생하면서 회사를 위해일하는 것을 미덕으로 삼던 사원들을 이제 기업에서는 꺼리는 상황으로 변했다고합니다. 무분별하고 습관적으로 이뤄지는 야근을 막기위해 PC 강제종료를 실시하는 기업까지 등장했다고합니다.

매주수요일 6시30분이 되면 직원들의 PC 를 강제로 꺼지도록 설정해놓았으며 필요한 경우 사전에 팀장에게 신청해 원하는만큼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합니다.

 

6시30분이 빠른시간은 아니지만 정시에 퇴근하는 직원이 20~30%늘었으며 더큰효과는 직원들이 정해진 시간에 효율적으로 일한다는 의식을 갖게 된것이라고 합니다.

매일 오후 6시 사내에 음악을 틀어 전직원이 자리에서 일어나 자신의 퇴근 시간을 알리는 문화를 만든 기업도 있습니다.

이렇게 기업이 변하는 이유는 일본의 과로사회가 사회적문제로 나타났기때문인데, 우리나라 또한 일이 일어났을때 대처하지말고 미리 좋은 부분은 따라해서 미리 예방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17,560
Today
7
Yesterday
96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