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속이 더부룩할 때 콜라를 마시면 속이 시원해지죠?

소화가 안될때  콜라를 먹으면 소화가 잘된다고 알고있지만

전문가들은 탄산음료가 소화장애를 유발한다고 합니다.


오늘은 위장 건강을 망가뜨리는

생활습관에 대해 포스팅 하고자 합니다.

1. 속 더부룩할 때 탄산음료 마시기


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가 안될때

시원한콜라를 마시면 속이 뚫리는 느낌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일시적인 효과일 분 습관적으로

탄산음료를 마시면 소화장애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특히 위장 장애가 있는 사람에게 탄산음료는 더 안좋은데요

식도와 위를 연결하는 괄약근의 기능을 약화시키고

위산이 역류해 오히려 소화에 방해를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폐경기 여성 또는 장기간 누워있는 환자들도

탄산에 있는 카페인이 칼슘 흡수를 방해하고

소변을통해 칼슘 배출을 증가시켜

칼귬 부족 상태를 야기할 수 있습니다.

2. 물에 밥말아 먹기


입맛이 없을 때 물이나 국에 밥을 말아 먹는 경우가 있습니다.

당장은 밥을 넘기기 쉬울지는 몰라도

결과적으로는 소화를 방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합니다.


소화는 입안에서 침과 음식물이 잘 섞이게 하고

음식물을 잘게 부수는 치아의 저작작용입니다.

물이나 국에 밥을 말아먹으면 음식물이 빠르게 식도로 넘어가서

침에의해 분해되는 과정이 생략되고

잘게부수는 저작작용도 줄어들어 소회에 장애를 줍니다.

3. 속 쓰릴 때 우유마시기


우유는 알칼리성이기 때문에 위산을 중화시키고

위 점막을 보호함으로써 위궤양과 위암을 억제해 준다고 생각하지만

우유속의 칼슘이 위한분비를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위는 우리몸속으로 들어온 음식물을 소화시키기 위해 위산을 분비합니다.

우유에 있는 단백질인 카제인은 위산을 만나면

덩어리가 되어 젤리형태가 됩니다.

위는 더많은 위산을 분비하게되고 우유의 칼슘도

위산분비를 촉진시킵니다.


우유는 칼슘에 등에 의해 위산이 촉진되어

오히려 속을 더 쓰리게 할 수도 있습니다.

4. 점심먹은 후 곧바로 낮잠자기


직장인들은 점심을 먹은후 시간을 내어 잠을 자기도합니다.

하지만 식후 30분 이내눕거나 업드리면

가슴통증, 변비 등 위와 소화기 계통 질환을

부르는 지름길입니다.

음식물의 이동시간을 지연시키고 포만감,

더부룩함, 명치통증, 트림 등의 소화기 증상을 유발합니다.

특히 식후 누우면 위가 운동을 잘 할 수 없어

속이 더부룩하고 변비 등을 유발시킵니다.

5. 술 깨기 위해 토하기


술을 깨기위해 습관적으로 토를 한다면

위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토를하면 알코올 흡수는 줄어 들어 일시적으로 위가 편하고

술이 빨리 깰 수는 있지만, 위와달리 보호막이 없는 식도는

위에서 나온 위산에 반복적으로 노출되기 때문에

역류성식도염을 앓을 수 있습니다.

구토하는 횟수가 많을수록 위와 식도사이의 괄약근이 느슨해져

위산이 쉽게 역류하게됩니다.

심한 구토는 위, 식도 접합부에 산으로 인한 손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